정릉 근처에 위치한 "소한마리정육식당"을 찾았다. 저렴한 가격에 괜찮은 수입산(미국, 호주) 소고기를 판매하고 있다. 소고기는 가격적 부담만 없다면 언제든지 환영이다.

 

 

소한마리정육식당에 대한 나의 평점 : 3.2점 

 

- 5점. 그 집을 가기위해 간다.

- 4점. 근처에 갔다가 간다.

- 3점. 근처에 먹을게 없으면 간다.

- 2점. 근처에 먹을게 없어도 안간다.

- 1점. 여긴 아니다.

 

지금까지 작성한 맛집 글의 평점


 

- 상호 : 소한마리정육식당 정릉점

- 주소 : 서울 성북구 정릉로 165 (정릉동 667-1)

- 전화번호 : 02-917-9000

- 주차 : 주차공간과 주차관리인 있지만, 주차공간이 충분하지는 않음

- 테이블 : 테이블 많음. 건물 전체가 식당임.

- 결제 : 카드 가능

- 영업시간 : 11시 ~ 23시

 

 

 

 

 

 

 

- 이 건물 전체가 소한마리정육식당이다.

 

- 소한마리정육식당 내부 전경

- 방이 따로 마련되어 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1~3층 모두 이렇게 의자+테이블 좌석이다.

 

 

 

- "질 > 양" 이면, 소한마리 스페셜(700g, 39,000원)

- "질 < 양" 이면, 소한마리(1,200g, 49,000원)

- 2명이면, 소반마리(600g, 26,000원)

- 구이용 소고기는 모두 미국산이다. 육회 등 생으로 먹는 소고기는 호주산을 사용하고 있다.

- 원산지 표기가 너무 작고 흐리게 표시되어 있는 점은 아쉽다. 이 가격에 한우를 기대한건 아니지만, 원산지를 조금 더 명확하게 알려주면 좋겠다.

 

 

 

- 기타 식사류 및 음료

- "항상 신선한 냉장육을 제공합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띈다.

 

 

 

- 소한마리정육식당 기본 상차림

- 기본 상차림이 허전하다.

- 생수 500ml짜리를 하나씩 주는게 색다르다.

- 솥에 된장 끓이는 곳이 부착되어 있어 고기를 구우면서 된장을 맛볼 수 있다.

- 된장은 계속 리필이 된다.

 

 

 

- 소한마리(1,200g, 49,000원)

- 등심, 갈비살, 차돌박이, 부채살이 제공되었다.

- 소한마리는 4명이서 먹기엔 부족할 수 있는 양이다. 하지만 4명이서 소한마리 먹고 부족한 양을 밥으로 보충한다면,  1인당 13,000원 정도로 한 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 소고기 구이가 포함된 식사를 13,000원에 먹는건 꽤나 성공적이라 할 수 있다.

 

 

 

가격을 감안하면 소고기의 양과 품질은 괜찮았다. 먹을 때는 수입소고기인 것을 알지 못하고 먹었다. 다만, 가격이 저렴해서 "수입이겠지"라는 생각으로 맛있게 먹었다.

 

상차림 값을 따로 받지 않기에 부담이 적다는 것이 장점인데, 상차림이 좀 부실해서 아쉬웠다. 고기를 먹기 위해 필요한 야채만 제공하는 느낌이었다. 계란탕과 같은 부식이 추가되었으면 한다. 또한, 다양한 부위의 고기를 맛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소한마리에서는 부채살의 맛이 가장 좋았다.

 

 

2018.06.20. 코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정릉동 667-1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