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퇴근길, 시내도로에 갇혀서 거북이걸음으로 이동하던 중 배가 고파서 근처에 있던 식당을 찾았다. 두류네거리 인근에 자주 찾던 식당이 있었는데, 이 날은 다른 음식을 먹어보고 싶어서 그 식당 옆에 위치한 무영쌈밥에 들어갔다. 결과적으로 그리 좋은 선택은 아니었다.

 

 

 

무영쌈밥에 대한 나의 평점 : 2.0점

 

- 5점 : 그 집을 가기위해 간다.
- 4점 : 근처에 갔다가 간다.
- 3점 : 근처에 먹을게 없으면 간다.
- 2점 : 근처에 먹을게 없어도 안간다.
- 1점 : 여긴 아니다.

 

 

지금까지 작성한 맛집 글의 평점 (이번 글 제외)

 

 

 

- 상호 : 무영쌈밥 7호 광장점
- 주소 : 대구광역시 서구 달구벌대로 1795 (내당1동 219-25)
- 전화번호 : 053-523-0901
- 주차 : 인근 4~5개 식당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주차장과 주차관리인이 있음
- 테이블 : 앉아서 먹는 4인용 테이블 20개 정도
- 결제 : 카드결제 가능

 

 

 

 

 

무영쌈밥을 다녀온 결과, 한 가지 염두에 둬야할 점이 있다. 무영쌈밥은 "쌈밥"집이다. "고기"집이 아니다. 하지만, 고기를 자꾸 주문하게 된다. 그래서 생각하지 못한 금액을 결재하게 된다. 이 집은 식당의 정체성을 다시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쌈집이라 하기엔 쌈이 어정쩡하고, 고기집이라 하기엔 너무 비싸고 별로다.

 

 

- 무영쌈밥 내부 전경

 

모두 앉아서 먹는 4인 테이블로 구성되어 있으며, 왼쪽에는 홀로 구성되어 있고 오른쪽 녹색문 안쪽은 방으로 만들어져 있다. 무영쌈밥이 고기를 구워먹기에 부적절한 이유는 ①연기를 빨아 당기는 환풍기가 없어서 식당내 공기가 좋지 않다 ②고기를 구우면서 발생하는 가스렌지 열 + 미약한 냉방으로 인해 덥다. 요즘같이 39도를 넘나드는 더운 여름에는 시원하고 쾌적한 곳을 찾기 마련인데, 이곳은 그렇지 못했다.

 

 

- 무영쌈밥 메뉴

 

일단 기본 인당 1만원이다. 그리고 2인 이상 주문 가능하다.

 

매우 특이한 점은, 메뉴판만 보면 이 식당이 쌈밥집인지 고기집인지 구분이 안 된다. 쌈집인데 메뉴판에 쌈에 대한 이야기가 전혀 없다. 쌈에 어떤 종류가 있는지에 대한 정보도 없고, 심지어 쌈의 원산지(국내산/수입산) 표시도 없다.

 

쌈을 먹으러 왔는데 메뉴판에는 온통 고기 이야기뿐이니 무엇을 주문해야할지 몰라서 한참을 보고 있었다. 메뉴판이 테이블마다 제공되지 않고 식당 벽면에 크게 붙여놓아서 계속 보고 있기도 불편하다.

 

한참을 고민한 결과, 삼겹정식 2인분을 주문했다. 주문하자마자 주문 받으시는 분이 "고기 양이 적어요"라고 말씀하셨다. 우리는 쌈밥집에 쌈을 먹으로 왔는데, 왜 온통 고기 이야기만 하는 걸까? 그리고 메뉴 이름이 "삼겹정식"이면 정식을 다 먹기 위해 적당한 삼겹살을 제공해줘야 하는것 아닌가?

 

많은 의문 속에서 드디어 상차림과 음식들이 제공되었다.

 

 

 

- 무영쌈밥 삼겹 정식 2인분 상차림과 삼겹살 "2인분"

 

상차림과 음식들을 받아들고 나니, "고기 양이 적어요"라는 "사전경고"가 이해가 됐다. 고기는 양이 정말 적다.

 

쌈집답게 쌈은 많이 제공된다. 2명이서 다 먹기 힘들 정도의 양이 제공되었다. 이 부분은 좋다. 쌈을 싸먹는데 필요한 쌈장이 작은 뚝배기에 제공되었다. 이것도 2명이 먹기엔 적당한 양이다. 우리는 다 먹지 못했기에 쌈장이 추가가 되는지는 모르겠다.

 

된장찌개와 그 아래에 있는 쥐포는 매콤하다. 어린아이는 먹지 못할 정도의 매콤함이다. 쥐포 왼쪽에 있는 정구지(부추)는 맛이 좋았다.

 

밥공기 오른쪽에 있는 작은 뚝배기의 국물은 무엇인지 모르겠다. 조미료 맛이 많이 나고 건더기도 애매해서 무슨 국인지 알 수가 없었다. 맛은 그냥 그랬다.

 

그리고 쌈밥정식 2인분에 나온 삼겹살 9조각. 저게 150g(정식 1인분에 75g) 되는지 측정해보고 싶었다. 물증은 없지만 심증으로는 100g이 될까 말까 하는 양으로 보였다.

 

 

 

- 무영쌈밥 "삼겹정식 2인분"에 제공된 삼겹살

 

제공된 모든 삽겹살을 불판에 올려놓은 모습이다. 성인 2명이서 젓가락질 2번씩만 하면 사라질 양이다. 그렇다 보니 여기저기에서 고기를 추가하는 주문이 계속 들렸다. 고기 추가 주문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찾은 식당이 고기집이 아니라 "쌈밥집"이란 것을 잊은 건 아닌지 모르겠다.

 

삼겹정식 2개(150g)에 삼겹살을 2인분(300g) 추가하면 제공되는 총 고기의 양은 450g이고, 계산서에는 4만원이 찍힌다. 정신 놓고 고기를 추가하다보면 엄청난 액수의 계산서를 받게 된다.

 

정식 2인분에 포함된 고기 150g(9조각)이 미끼상품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 무영쌈밥의 쌈

 

드디어 쌈 이야기이다. 일단 제공되는 쌈의 양이 많다. 정식 2인분에 나오는 쌈의 양인데, 성인 2명이 다 먹기 많은 양이다.

 

양은 많지만, 쌈의 종류는 그냥 그렇다. 7가지 정도의 쌈이 제공되는데, 대부분은 상추다. 평소에 보지 못한 특별한 쌈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냥 많다.

 

그리고 쌈집인데, 팔팔한 풀 밖에 없다. 다시마, 데친 배추, 찐 양배추, 찐 호박잎, 찐 머구(머위)잎 등과 같이 입맛을 돋우는 다양한 쌈을 만날 수 없다.

 

 

 

- 무영쌈밥 쌈 된장 

 

쌈 먹을 때 먹는 쌈장은 괜찮다. 양도 적당히 제공되고 간이 세지 않아서 좋다. 다양한 견과류도 들어가 있어서 고소한 맛을 낸다. 하지만 별 맛은 없다(no taste). 그냥 심심한게 밥이랑 쌈 싸먹기 좋다.

 

 

 

- 무영쌈밥 쌈밥

 

이렇게 싸 먹으면 된다. 밥의 양과 쌈장의 양을 같게 해도 된다. 그 정도로 쌈장의 맛이 강하지 않다. 존재감이 별로 없다.

 

 

 

- 글쎄...

 

 

무영쌈밥을 다녀와서 아쉬운 점은 다음과 같다. 적고 보니 너무 많다.

① 쌈집인데, 쌈집 같지 않고 고기집 같다.

② 쌈집인데 쌈이 부실하다. 손이 별로 안가는(준비하기 쉬운) 풀만 있다. 종류가 다양하지도 않다. 양은 많다.

③ 쌈집인데 쌈장이 심심하다. 자극적인 맛을 원하는 건 아니지만 별 맛이 없다(no taste).

④ 메뉴판에 온통 고기 이야기 밖에 없다.

⑤ 기본 제공 고기의 양이 너무 적다. 정식 2인분에 삼겹살 150g은 미끼상품 수준이다.

⑥ 차라리 메뉴판에는 다양한 쌈을 선택할 수 있게 하고 1인당 가격을 낮춘 후, 고기는 별도로 판매하는 것도 좋겠다. 그래야 "쌈집"이 될 거 같다. 

    - 쌈 A세트(쌈 5종류) 1인당 5천원

    - 쌈 B세트(쌈 7종류) 1인당 6천원

    - 쌈 C세트(쌈 9종류) 1인당 7천원

    - 쌈 D세트(쌈 11종류) 1인당 8천원

    - 국산 삼겹살 1인분(150g) 9천원

    - 미국산 소갈비살 1인분(150g) 9천원

⑦ 고기를 판매할 것이라면 충분한 환기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식당 내부 공기가 너무 좋지 않다.

에어컨 쫌 세게 틀어주면 좋겠다. 고기 굽는 연기에 덥기까지 하니 빨리 먹고 나가고 싶었다.

 

 

2018.07.22. 코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서구 내당1동 219-25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